Editor in Chief

왕초

Main interests:

Marine Biology, Ocean Exploration, Rain Forests, Global Warming

More About Nick

중국에 머물거나 여행한 지 13년째다. 그동안 일년의 반은 중국 어딘가를 여행했다. 한국과 중국의 문화적 ‘경계를 걷는 삶’을 이어오고 있다. 엠넷 편성국장, 크림엔터테인먼트 사업총괄 등을 지냈다. 《중국 민가기행》, 《중국식객》, 《길 위에서 읽는 중국현대사 대장정》 등을 펴냈다.

Author Articles

6 카나쓰 알타이 신년설국

설국으로 변한 중국 카나쓰호의 겨울 장관 이곳은 중국 서북 변방의 북쪽 끝, 카나쓰호(喀納斯湖) 인근의 산장이다. 영하 20~30도, 호수는...

5 현대판 둔전제 병단

신장 스허쯔(石河子)부근의 광대한 면화밭. 20세기의 둔전이라 불리는 병단은 면화를 비롯해 토마토라벤더·포도·대추와 같은 대규모 농장을 운영한다. 2016년 9월 신장의...

4 타클라마칸 사막 일주

타클라마칸 사막의 고비(왼쪽)와 사구(오른쪽). 바람에 날린 모래가 쌓여서 사구가 된다. 보통 수십m인데 최고 300m에 이르기도 한다. 멀리서 보면 여인네의 부드러운 입술...

3 한 무제 반성문 쓰게 한 흉노의 땅, 룬타이

가을이면 노랗게 물들면서 경이로운 사막 풍경을 연출하는 신장위구르 자치구 룬타이현의 호양림(胡楊林). 한 무제의 반성문인 ‘윤대의 죄기조’ 무대가 된 곳이다.

2 신장서 완성된 만주·몽골 북방동맹, 동귀서천의 역사드라마

신장위구르 자치구의 바인부루커 초원을 흐르는 사행천 카이두하의 석양. 신장의 동부 하미 부근에서 시작하여 서로 달리는 톈산(天山) 산맥은...

1 신장 쿠처 신비대협곡과 키질석굴 그리고 조선인 한락연

신장(新疆) 위구르 자치구는 면적이 우리나라의 17배 정도 된다. 이렇게 넓은 땅이지만 통째로 오지(奧地)이다. 오지란 해안이나 도시에서...